픽셀 워치 3 XL, 자기 한계를 넘어서는 전략

새로운 픽셀 워치 3 XL, 대형 디스플레이 채택

픽셀 워치 3 XL, 대담한 변화 예고

구글의 픽셀 워치 3 XL이 출시를 앞두고 유출 이미지와 함께 다양한 특징들이 공개되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모델은 1.45인치의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이전 모델의 1.2인치 화면에서 큰 도약을 이루었다. 또한 두께 역시 12.3mm였던 픽셀 워치 2에 비해 13.89mm로 증가했다. 전체 크기는 45mm x 45mm로 예상되고 있다.

##픽셀 워치 1과 2: 시계는 맞췄지만, 성공은 못 맞췄다

구글의 첫 번째 픽셀 워치와 두 번째 모델은 기능적으로는 뛰어났지만,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이번 픽셀 워치 3 XL은 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더욱 큰 화면과 두꺼운 본체, 그리고 더 큰 배터리를 갖추고 나왔다.

애플을 따라가는 구글, 논란의 중심에

"XL"이라는 이름을 붙였지만, 구글의 네이밍 규칙은 애플과는 달리 모델 사이에 큰 하드웨어 차이를 의미하지는 않는다. 예를 들어, 픽셀 8과 픽셀 8 프로 모델처럼 "프로" 모델이 독특한 하드웨어와 기능을 제공하는 반면, 픽셀 워치 3 XL은 주로 크기에서 차별화된다.

##구글, 애플처럼 판매 전략을 바꿔야 할까?

애플이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는 방법을 따라가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구글이 현재의 전략을 바꾸고 더 공격적으로 시장에 접근한다면, 성공 가능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번 픽셀 워치 3 XL은 구글이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중요한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변화가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얻게 될지는 앞으로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출처 : 원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