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지도, 타임라인 데이터 자동 삭제 설정 결정할 시기 선택해야

구글 지도, 연도 정보 자동 삭제 기능 변경 예정

구글이 구글 지도 위치 데이터를 저장하는 방식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 기존에는 클라우드 기반 서버에 백업되던 이 정보가 앞으로는 기기 내에 저장될 예정이다. 구글은 지도 사용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기존 여행 기록을 기기 내에 저장할 수 있는 기한이 12월 1일까지임을 알렸다. 이와 동시에, 기존의 위치 기록이라는 기능명을 연도 정보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글 지도를 사용하는 이용자들은 한 가지 결정을 내려야 한다. 12월 1일까지 연도 정보를 휴대폰에 얼마나 오래 보관할지 선택해야 한다. 모든 데이터를 기기에 직접 저장하고 필요시 삭제하는 방법과 자동 삭제 설정을 통해 일정 기간 후 데이터를 삭제할 수 있는 방법 중 선택할 수 있다. 자동 삭제 옵션은 3개월, 18개월, 36개월 중 선택 가능하다. 만약 12월까지 선택하지 않으면 구글은 최초 90일의 여행 기록을 사용자가 처음 구글에 로그인한 기기로 옮기고, 90일 이상 된 데이터는 삭제한다.

연도 정보 자동 삭제 설정 방법 안내

구글 지도 앱을 열고 화면 상단의 검색 바 오른쪽에 있는 프로필 아이콘을 터치하면 연도 데이터 자동 삭제 설정이 가능하다. 이후 'Your timeline'을 터치하고 화면 오른쪽 상단의 세 점 메뉴 아이콘을 선택하면 된다. 화면 하단에 나타나는 팝업 메뉴에서 'About timeline'을 선택한 뒤, 'Your choices' 섹션에서 'Go to settings'를 클릭하면 된다.

설정 페이지에서는 'Activity controls' 페이지로 이동하여 'Choose an auto-delete option' 아래의 작은 화살표를 찾아 클릭하면 된다. 여기서 활동을 자동으로 삭제하지 않는 옵션과 3개월, 18개월, 36개월 후에 자동으로 삭제하는 옵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원하는 옵션을 선택하면 구글은 선택한 기간 이전의 연도 데이터를 자동으로 삭제한다.

어떤 옵션을 선택하든 사용자는 원하는 때에 언제든지 기기 내의 연도 데이터를 수동으로 삭제할 수 있다.

출처 : 원문 보러가기